광주시, 수소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박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광주시, 수소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박차’

산자부 ‘다차종 동시충전 광역수소충전소 핵심기술 개발사업’ 공모 선정
충전소 1기당 1대 충전 불편 해소 위한 광역수소충전소 구축
충전소 추가 설치 및 한국형 모델 개발 등 미래 신산업

광주광역시가 수소경제 시대에 맞춰 늘어나는 수소전기차의 편리한 충전을 위해 기술개발과 광역수소충전소 설치 등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광주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수소전기차 다차종 동시충전을 위한 광역수소충전소 핵심기술 개발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수소 모빌리티 인프라의 핵심기술 개발 선도와 수소산업 생태계 기반 조성을 위한 계기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현재 전국에 수소충전소는 50기가 구축·운영 중인데 충전소 1기당 수소전기차 1대 충전하는 시스템 구성으로 인해 수소전기차가 집중되는 시간에는 적게는 2~3대, 많게는 10대 이상 충전을 위해 대기하는 관계로 수소전기차 이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이번에 광주시가 추진하는 광역수소충전소 핵심기술 개발사업은 충전소 1기당 수소전기차 1대 충전에 따른 긴 대기시간, 충전소 고장 점검에 따른 충전소 이용불편 등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충전소 1곳에서 4~6대의 수소전기차를 고속으로 동시 충전할 수 있는 광역수소충전소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2024년까지 총사업비 161억원(국비 108, 시비 12, 민자 41억원)을 투입해 한국자동차연구원과 유관기관이 다차종 동시충전, 대유량 고속충전 등 핵심기술을 개발한 후 진곡산단에 위치한 한국자동차연구원에서 사전 테스트를 거친 후 광역수소충전소에 설치해 실증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친환경자동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구축을 확대하기 위해 진곡, 동곡, 임암 충전소를 준공해 운영 중이며 오는 21일 벽진 충전소 준공을 앞두고 있다. 앞으로 광주시는 매년 수소충전소 3~4곳을 추가 설치해 2030년까지 주요 지역에 총 50곳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수소충전소 국산화 및 한국형 수소충전소 모델 개발을 위한 ‘수소차‧전기차 융합스테이션 국산화 기술 개발 실증’ 사업과 수소충전소 고장예방 스마트진단시스템 개발을 위한 ‘수소충전소 고장예지 및 안전관리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해 수소충전 기술 고도화와 수소 관련 미래 신산업 발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여러 대의 수소전기차가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편리한 충전여건 조성으로 광주가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을 주도하고, 최고수준의 충전소 핵심부품 개발로 글로벌 기술개발을 선도할 계기가 마련됐다”며 “광주 소재 다수 기관이 참여하는 만큼 수소 관련 지역기업이 활성화되고 양질의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