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조명 개선해 교통사고 예방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안전

야간 조명 개선해 교통사고 예방한다

대구시, 야간조명 개선해 교통사고 예방 추진

대구시는 오는 25일부터 범어네거리의 야간조명을 현재 일반적인 폴형 가로등에서 높은 타워에 여러 개의 등기구를 설치하는 하이마스트형으로 바꿔 조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함으로써 교통사고 30% 줄이기와 시민의 야간 통행 불편 최소화에 적극 나선다.

대구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서울, 부산 등 타 도시의 야간조명을 견학하고 조명방식 변경이 주변에 미치는 영향과 설치 시의 문제점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야간 교통사고 발생이 집중되는 교차로에 대한 개선대책의 일환으로 범어네거리에 하이마스트 조명을 시범 설치했다.

기존 일반가로등보다 조도가 4배 이상 밝은 하이마스트 조명은 타워형식으로 높은 곳에 설치하여 운전자들의 눈부심과 시야 방해를 예방한다.

아울러 조명의 각도를 조절해 인근 주민들과 보행자들에 대한 '빛공해'를 최소화하는 장점도 가지고 있다.

또한 어둡고 밝은 부분의 조도 차이를 나타내는 균제도도 매우 우수해 운전자와 보행자가 사물을 쉽게 인지할 수 있고 운전자의 시거(sight distance)도 좋아져 교통사고 예방에 큰 효과가 있으며 주변 경관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에 시범 설치한 범어네거리는 대구시에서 교통량이 가장 많은 교차로로 전국 교통사고 발생 상위 20개 교차로에 포함되어 있다.

지난 2015년 기준 사고 발생 건수가 37건으로 이중 야간시간대에 21건(56.8%)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는 앞으로도 정부 3.0의 일환으로 대구시설공단, 도로교통공단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야간교통사고 다발지역에 대한 심층 분석을 진행한다.

그 결과에 따라 주요 교차로에 추가로 하이마스트 조명방식을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대구시 황종길 건설교통국장은 "올해 1월 가로등 운영시간 5분 연장과 이번 범어네거리 조명방식 변경을 시작으로 주요 교차로에 대한 조도 개선과 고휘도 차선도색 등을 연차적으로 진행해 야간교통사고 줄이기 등 도로교통 안전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자동차의 모든 뉴스, Korea All Automobile 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